태그 : 지리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지리산에서

10월 9일 한글날, 거림에서 세석, 장터목, 천왕봉을 거쳐 중산리로 하산하는 긴 산행을 했습니다.초가을의 지리산 정취를 느끼기에 참 좋은 날이었습니다. 그날 담은 지리산의 풍경들입니다.세석대피소의 풍경들촛대봉의 조망연하선경의 풍경들제석봉의 풍경들천왕봉 오름길에서거림계곡의 단풍

2015년 6월 7일 지리산에서

지난 6월 7일 산우들과 함께 참 오랜만에 지리산을 찾았습니다.중산리를 들머리로 하여 천왕봉, 장터목대피소를 거쳐 다시 중산리로 내려오는 산행은,  내내 힘들었습니다.하지만 지리산의 멋진 풍경이 그 힘듦을 보상해 주었습니다.천왕봉의 풍경들제석봉의 풍경들파란 하늘에는 엷은 구름이 흐르고 맑은 빛깔의 싱그러운 신록이 꿈길처럼 펼쳐진 곳, ...

지리산 산행기(거림~중산리)

천상화원 바래봉을 가다

철쭉꽃이 아름다운 천상화원 바래봉에 갔습니다.이번 산행은 오로지 철쭉꽃을 보기 위한 산행이었습니다.정령치에서 시작하여 용산마을로 하산하는 제법 긴 산행이었습니다.정령치에 곰비임비 도착한 버스들이 전국에서 온 산꾼들을 풀어 놓았습니다.땡볕에 날씨는 덥고 산행길은 정체가 되어서 은근히 짜증을 내는 사람도 있었지만,철쭉꽃이 만발한 정령치에 도착하니, 일순간에...

지리산 만복대의 조망

만복대는 이른바 지리산 서부능선의 으뜸 봉우리로 성삼재에서 만복대 정상까지의 부드러운 능선에는 억새 군락지가 있어 가을이면 지리산에서는 최고의 억새 산행지로 꼽힙니다.만복대 산행 기점은 보통 성삼재에서 시작하지만, 겨울철에는 눈이라도 내리면성삼재에서 정령치까지 이어지는 도로가 폐쇄 되기 때문에 정령치 밑 고기...

지리산 단풍

10월 첫째 주에 지리산, 셋째 주에 설악산 그리고 넷째 주에 다시 지리산을 찾았습니다.말 그대로 '바쁘다. 바뻐'입니다. 이번 지리산 산행은 지리산 피아골 단풍 구경이 목적입니다.50여 명의 산꾼들 중 거의 대부분이 성삼재를 들머리로 삼는데, 10여 명은 화엄사를 들머리로 잡습니다. 화엄사 계곡을 타고 노고단까지 이어지는 길은 시쳇말로 좀 '...

지리산 천왕봉의 우연한 만남

참으로 오랜만에 지리산 산행에 나섰습니다.산에 오르기 시작하면서부터 지리산은 매년 서너 번씩 올랐지만, 올해는 묘하게도 지리산을 자주 찾을 기회가 없었습니다. 바쁜 일상 생활에 핑계를 대보지만, 늘 마음 한 편에는 지리산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드디어, 10월 초순 기다리고 기다리던 지리산 산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산행 전날은 마치 지리산에 처...

노고단, 천상화원을 거닐다

5월 14일 털진달래를 보기 위해 노고단에 갔습니다. 산에 다니기 시작한 후로 올해처럼 개화 시기를 맞추기가 어려운 해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제대로 꽃 구경 한번 못하고 봄이 가고 있습니다. 철쭉은 너무 이르거나 늦거나였습니다.철쭉이 지고 있을 때, 노고단에는 털진달래가 한창이었습니다.노고단에 갈 때는 늘 무냉기에서 한참을 머뭅니다. 깊고 깊은 화엄사...

구례 오산

#산행일시 : 2010년 10월 10일 #날씨 : 맑음#산행코스 : 죽연마을(40분)-오산주차장(5분)-사성암(5분)-오산 정상(20분)-매봉능선삼거리(15분)-               선바위전망대이정표(25분...

사량도 지리산

2005년도 3월 하순에 봄맞이 산행으로 사량도 지리산을 갔습니다. 사량도 지리산 능선에서 보았던, 봄기운 넘실대는 청자빛 바다는 지금도 잊을 수 없는 '내 마음 속 풍경'으로 남아 있습니다.그때 그 아름다운 풍광을 나는 '명미(明媚)한 풍광(風光)'이라고 산행기에 썼습니다.5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지난 6월 13일 다시 사량도 지리산을 찾았습니다. 이...
1 2